내년부터 바뀌는 맥도날드 햄버거 ‘빅 맥’의 변화

1

내년부터 빅맥이 다양해진다.

지난 5일(현지 시간) 온라인 미디어 푸드비스트는 맥도날드가 내년 초부터 미국 전 매장을 시작으로 세 가지 다른 사이즈의 빅 맥 출시를 알렸다고 보도했다. ☞ 실패없는 주식투자

보도에 따르면 맥도날드는 기족 빅맥과 맛은 동일하지만 사이즈가 다른 ‘맥 주니어’와 ‘그랜드 맥’을 출시한다.

2

기존 빅 맥에는 45g 짜리 패티 두 장이 들어가는 반면 ‘맥 주니어’에는 72g 무게의 패티가 ‘한 장’만 들어가며 패티 사이에 들어가 있던 빵도 사라진다.

‘그랜드 맥’은 72g짜리 패티가 두 장 들어가며 빵의 사이즈도 ‘빅 맥’보다 커진다.

맥도날드가 이러한 빅 맥 세분화 계획을 실시하는 것은 소비자들의 다양한 취향을 모두 만족시키기 위함이다.

맥도날드의 ‘빅 맥’은 타 햄버거보다 푸짐한 양으로 많은 사람들에게 사랑받고 있지만 “양이 너무 많다”는 지적과 “양이 훨씬 더 많았으면 좋겠다”는 지적을 동시에 받아왔다.

‘맥 주니어’와 ‘그랜드 맥’은 이러한 지적에 대한 맥도날드의 대응인 것.

맥도날드는 내년 초 세 가지 빅맥 메뉴를 미국 매장에서 시범 운영한 뒤 반응이 좋으면 전 세계 체인점으로 확대할 예정이다.




쿠팡 방문하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