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와대 간 ‘최순실 사단’ 카톡방…”극우 게시물 퍼뜨려라”

1

박근혜 대통령의 ‘비선실세’로 지목된 최순실씨 관련 인사들이 비선캠프를 거쳐 청와대로 입성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들은 청와대에서 극우 성향의 게시물을 실시간 보고하고 온라인에 확산시키는 업무를 맡았다.

JTBC는 7일 최씨의 태블릿PC를 개통한 김한수씨가 대선 당시 마레이컴퍼니라는 회사를 차려 인터넷 여론에 대응하는 온라인 비선캠프를 운영했다고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김씨와 함께 비선캠프에서 활동했던 사람들은 그대로 인수위원회 SNS 홍보팀에 들어갔다. 이중 김씨를 포함한 9명은 청와대 행정관·행정요원·인턴 등으로 채용됐다.

청와대 뉴미디어정책실은 이러한 ‘최순실 사단’의 핵심인물이 모여있는 곳이다.

JTBC가 청와대 뉴미디어정책실 인터넷 모니터링팀의 카카오톡 단체창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이들은 각종 인터넷 기사와 게시물 등을 카톡으로 실시간 보고했다.

여기에는 ‘일간베스트(일베)’ 같은 극우 성향의 커뮤니티 게시물도 포함됐다. 야당을 비하하는 은어는 물론 노무현 전 대통령을 희화화 하는 글까지 확인됐다.

2

보고된 내용은 김씨가 취합해 홍보수석에게 직접 전달했다. JTBC는 해당 팀이 극우 성향의 게시물을 확산시키라고 지시받은 정황도 카톡 대화를 통해 확인했다고 보도했다.

인터넷 모니터링팀은 홍보수석실 소속이지만 민정수석실에서 곧장 지시를 받은 정황도 나왔다.

공식 업무체계를 넘나드는 행태는 비선 캠프에서부터 이루어졌다. 매체는 대선 당시 최씨가 운영한 비선 조직이 ‘하늘 위의 하늘’이라 불리며 막강한 권력을 행사했다고 전했다.

이날 손석희 앵커는 “최순실 씨가 관리하지 않았다면 ‘하늘 위의 하늘’ 이란 표현은 나오지 않았을 것이다, 라는 생각이 든다”고 말했다.
<출처=국민일보>




쿠팡 방문하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