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양 저는 창녀가 아닙니다 심경을 밝혔다.

성매매via SBS ‘그것이 알고 싶다’

성매매 혐의에 연루돼 세간을 떠들썩하게 한 가수 C양이 21일 일간스포츠를 통해 현재 심경을 밝혔다.

검찰조사에서 모든 혐의를 인정했다는 C양은 ‘내가 몸을 팔았습니다’라고 인정한 것이 아니라 자신에게 있었던 일이 법률적으로 ‘성매매’에 해당한다는 사실을 벗어날 수 없음을 알았다는 뜻이라고 설명했다.

c양은 “자신이 했던 행동이 성매매에 해당하는 지 몰랐다는 의미냐”는 질문에 “나는 창녀가 아니다”라고 답했다고 한다.

이어 C양은 자신도 브로커에게 속아 어느새 성매매를 한 사람이 되어 있었다고 전했다.

images

C양은 이번 경험을 통해 ‘ 누구든 자기가 모르게  ‘성매매자가’가 될 수 있겠구나’라는 생각마저 들었다”라고 전했다.

어려운 시기에 돈을 빌려주겠다는 지인(브로커)의 말에 돈을 빌렸고, 이후 지인은 C양에게 돈을 갚을 필요가 없다고 했다. 대신 자긴의 지인과 소개팅 형식으로 만나자고 제안했고 C양은 이에 응했다고 한다.

C양은 소개팅 남성에게 직접 돈을 입금받은 사실도 없고 “소개팅처럼 누군구를 만난 자리였다. 이후 좋은 만남으로 만났다”라며 입을 열었다.

“물론 내 잘못이 전혀 없는 것은 아니다. 내가 바보였다. 너무 후회되고 가족과 팬들에게 죄송한 마음뿐이다”라고 얘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