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로로가 먹고 눈물 흘리던 ‘별모양 과일’ 실사판, 그 맛은…

1

케로로가 눈물을 흘리면서 먹던 별모양 과일이 ‘실제로 있는’ 과일이었다.

최근 온라인 커뮤니티에서는 ‘실제로 존재하는 별모양 과일’이라는 제목으로 케로로가 먹던 과일 실사판 사진이 올라와 누리꾼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2

원래 이름은 ‘카람볼라’인데 뾰족하게 각이 진 조각 5개가 붙어있어 자른 단면이 마치 별모양 같다고 영어이름은 ‘스타후르츠’다.

3

별모양에 맛은 자두나 사과와 비슷해 우리나라에서는 ‘별사과’라는 별명으로 불리기도 한다.

과즙이 많고 식감은 아삭아삭한데 잘 익으면 달콤한 맛이지만 덜 익은 것은 강력한 신맛이 나 호불호가 갈릴 때도 있다.

덜 익은 스타후르츠는 초록색이고 잘 익은 스타후르츠는 주황빛이 도는 노란색이니 신 맛을 싫어한다면 색깔에 유의해서 골라먹어야한다.

4

이 별모양 과일은 SBS ‘정글의 법칙’에 등장해 지친 출연진들의 정신을 번쩍 들게 하기도 했다.

5

스타후르츠는 비타민A와 비타민C가 풍부하며 섬유질과 칼륨도 많이 들어있어 영양학적으로 우수한 과일이다.

하지만 다른 과일에는 없는 ‘카람복신’이라는 신경독이 들어있어 건강한 사람은 신장으로 이 성분을 걸러내지만 신장질환 환자들은 그렇지 못해 몸에 좋지 않을 수 있다.

즉 신장이 안 좋은 사람들은 피해야할 과일이다.

또 표백제의 주성분인 ‘옥살산’이 들어있어 많이 먹으면 절대 안된다. 생명의 위협까지 느낄 수 있다.

누리꾼들은 “꼭 한번 먹어보고싶다”, “먹어봤는데 잘 익은 건 진짜 맛있더라”며 신기해하는 반응을 보이고 있다.

한편 동남아시아 및 마다가스카르 등 아열대 지역에서 주로 생산되는 스타후르츠는 최근 국내 산지 재배에도 성공해 향후 국내에서도 종종 만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쿠팡 방문하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