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악’ 여성 환자 가슴 잡고 셀카 찍은 성형외과 의사

1

슬로바키아의 한 성형외과 의사가 여성 환자의 가슴을 잡고 인증샷을 남겨 논란에 휩싸였습니다.

지난 24일, 영국 일간 메트로는 슬로바키아의 브라티슬라바에서 성형외과를 운영하고 있는 의사 야신 가지를 소개했습니다.

2

3

그는 수술 도중에 찍은 사진을 병원 페이스북에 올리는 등 도를 지나치는 행동을 일삼았다고 하는데요. 환자의 동의 없이 사진을 찍고, 그 사진을 도용하고 있었습니다.

야신 가지는 여성 환자의 가슴 수술 당시, 손으로 가슴을 잡고 오케이 사인을 보내며 셀카를 찍기도 했는데요. 이 사진이 논란의 중심에 서게 되면서 결국 야신 가지는 병원 문을 닫게 됐습니다. 또한, 그는 경찰 조사 결과, 무면허 의사로 밝혀졌고 야신 가지 측은 아직 어떠한 입장도 내놓지 않고 있는 상태라고 하네요.

이에 누리꾼들은 “야매 수술한 거네”,”끔찍하다”,”정신이 이상한 듯”등의 반응을 보이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