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상도 지역에 출몰하는 ‘여성용 섹시 팬티’ 착용 남

1

팬티만 입고 거리를 돌아다니는 의문의 남성이 등장했다.

진나 21일 페이스북 페이지 ‘경상도’에는 ‘구미에 나타난 이상한 남자’라는 제목의 사진 두 장이 게재됐다

사진을 살펴보면 한 남성이 바지를 입지 않고 ‘팬티만 입은 채’ 주문을 하고 있는 모습을 확인할 수 있다.

심지어 남성이 입고 있는 팬티는 여성용 팬티이다.

2

목격자에 따르면 해당 남성은 검정 스파크를 타고다닌다고 하며 주변 사람들의 시선에 신경을 쓰지 않는 듯한 태도를 보였다고 한다.

해당 남성은 구미 뿐만 아니라 대구 카페에서도 포착된 것으로 확인됐다.

팬티차림 남성에 대해 현재 누리꾼들 사이에선 의견이 분분하다.

속옷 업계의 홍보, 단순한 변태, 코메디 영상 촬영 등의 추측들이 나오고 있다. 경상도 지역 내에서 해당 남성은 꽤 화제가 되었지만 남성에 대한 어떠한 정보도 밝혀지지 않고 있다.

한편 해당 남성에 대한 비판의 목소리도 등장하고 있다. 팬티만 입고 다니는 것은 다른 사람에게 불쾌감을 주는 과다 노출로 ‘경범죄’에 해당한다.

또한 일부 누리꾼들은 해당 남성을 노출증 환자로 생각하며 또 다른 성범죄로 이어지지 않도록 경찰에 신고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