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공항 대한항공 여객기 앞 타이어 펑크

제주공항

32050

대한항공 여객기 제주공항에 도착한 직후 바퀴가 터지는 사고가 발생해 활주로 일부가 한 때 폐쇄됐다.

대한항공과 제주공항에 따르면 29일 오전 일본 나리타공항을 출발해 오전 11시57분 제주에 도착한 대한항공 KE718편이 착륙 직후 바퀴가 터졌다. 항공기 안에는 승객 147명이 탑승한 상태였다.

사고 직후 승객 전원은 안전하게 대피해 인명피해는 없으나 사고 항공기를 계류장으로 견인하는데 시간이 걸려 공항 측은 활주로 일부를 폐쇄하고 사고를 수습했다.

현재 제주공항 활주로는 운영을 재개했다.

제주공항1

대한항공 관계자는 “항공기 앞 타이어는 활주로에 이물질이 있거나, 타이어 공기압이 높을 경우 발생할 수 있다”며 “정확한 원인은 아직 확인하지 못했으며 파악 중”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