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업시간 여교사 치마 속 몰카 찍은 중학생

몰카

부산의 한 중학생이 수업시간에 여교사의 치마 속을 스마트폰으로 촬영해 친구들에게 유포했다가 걸려 징계를 받았다.

 

몰카1

부산시 교육청에 따르면 지난달 27일 “부산 모 중학교에서 A군이 수업시간에 여교사의 치마 속을 스마트폰으로 찍어 유포했다”는 신고가 들어왔다.

같은 학교 학생이 생활지도부장에게 이 같은 사실을 알렸고, 학교 측은 경찰 신고와 함꼐 교육청에 사건 발생 보고를 했다.

경찰이 여교사에게 피해자 조사를 받을 것을 통보했지만, 여교사가 학생들이 처벌을 받는 것은 원하지 않는다고 해 경찰이 학생들을 조사하지는 않았습니다.

촬영을 한 A군은 이사를 하면서 다른 학교로 전학을 했습니다. 다른 학생 7명은 선도위원회에서 사회봉사나 교내봉사 처분을 받았습니다.

피해 여교사는 정신적 충격을 받아 일주일간 병가를 내고 심리적 안정을 취한 다음 복귀했다고 학교 측은 전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