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지, 독도는 우리땅 외치자 일본 누리꾼들 집중 공격!

리지

걸그룹 애프터스쿨 맴버인 리지가 SNS상에 독도 방문 사진을 올리자 일본 팬들에게 비난을 받고 있다.

리지는 18일, 독도 방문 사진을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독도에서 다양한 포즈를 찍은 단독 샷이나 독도 경비대 소속 경찰들과의 기념사진 등 서른 장 이상 게재했다.

인스타그램에 올린 사진에 리지팬들의 부정적 댓글이 이어졌다.

일본 팬들은 “안타깝다. 일본 데뷔곡을 처음 들었을 때 정말 놀랐고 이런 대단한 사람들이 있구나 생각했지만, 이런 글을 올리다니 참 질렸다. 노력과 재능을 허비했다” “관광 다녀왔어요~ 정도의 사진을 올렸다면 모를까 이렇게 비슷한 사진을 대량으로 그것도 국기를 펄럭이며 올린 시점에서 끝이다.

독도는 한국땅이다라고 어필하는 거 너무 보기 민망하다. 머리가 너무 나쁜 듯”, “이런 행동을 하니까 케이팝의 이미지가 일본에서 나쁜 거다. 케이팝을 좋아하니까 이런 글 쓰지 말아줬으면 했다.

일반인이 이런 글 올린다고 해서 이러쿵저러쿵 말할 사람은 없지만, 당신은 일본에서 활동하던 가수이지 않나? 그러니까 이렇게 이야기를 듣는 거다. 일

본 팬들에 대한 배려 없이 게재하는 건가? 당신에게 있어서 중요한 건 무엇인가? 응원해주는 팬이 아닌가요? 일본의 팬들은 필요없다는 건가? 당신을 응원해주는 일본 팬들에게 실례가 아닌가?”라며 리지의 행동을 비난했다.

일본의 한 연예 관계자는 “음악에 정치적 사안을 끌어오는 데 대한 불쾌감이 있다. 아이돌은 팬들의 환상을 실현시켜주는 존재라는 점에서 (리지의 행위는) 그런 일본 팬들의 기대를 무너뜨린다”고 언급했다.

아이돌은 프로로서 이러한 팬들의 욕구를 충족시켜주어야 한다는 것이다.

한편, 국내 네티즌들은 “독도는 당연히 우리땅인데 왜 사진 올리는 것조차 일본인들을 신경써야 하느냐”는 견해를 보이고 있다.

네티즈들은 리지의 독도 방문 사진 게재에 “옳은 일을 했다”는 반응이다. “구질구질하다”, “우리땅인데 무슨 문제냐”, “일본애들 말 신경쓰지 말아요. 응원합니다”, “이건 반일이 아니다. 애국이다” 등의 댓글로 리지를 응원했다.

최근 한국 연예계에서 활동하는 중국인 연예인들이 자신들의 SNS에 “중국은 하나의 점도 잃을 수 없다”며 남중국해 섬들에 대한 영유권을 주장하는 글을 올려 팬들이 크게 분노하는 일이 있었다.

물론 팬들에 대한 배려가 없다는 이유에서였다. 반대로 중국 팬들은 자국 출신 연예인들의 소신 표명에 환영의 목소리를 보내고 있다.

리지1

리지2

리지3

리지4<사진=리지 인스타그램>