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에서 장보고 꼭 영수증 반드시 확인해야 하는 이유

이마트

한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이마트의 매장 진열대 가격과 영수증에 찍히는 가격이 다르다는 내용의 글이 올라왔다.

해당 글은 작성한 누리꾼 A씨는 “매장에서 2만원짜리 참기름을 카트에 담아 계산을 했는데, 영수증 확인 결과 2만4천원이 찍혀있었다”면서 매대에 붙은 가격과 실제 가격이 다르다고 주장했다.

A씨는 이 문제에 대해 고객센터에 문의했고, 고객센터에서는 확인 후 “(제품의)구코드와 신코드가 있어 코드마다 가격이 다르다”며

“직원이 다시 가져온 코드로 다시 계산해주겠다고”고 말했다.

이에 A씨가 “왜? 물건 값이 4천원이나 차이가 나게 판매하고 2만4천원 짜리 코드는 매대에 표기하지 않냐?”고 물어보자 마트 직원은 “업체쪽 문제라 알 수 없다”고 답했다.

A씨는 다행히 물건값이 다른 것을 확인하고 다시 계산하고 나왔지만 “누군가는 잘못된 코드로 계산하고 못 알아챌 수 있을 것 같다”며 주의를 당부했다.

해당 문제에 대해 이마트 본사는 “같은 제조사에서 최근 리뉴얼 제품의 출시로 바코드를 수정하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던 것으로 확인됐다”며

“제품 포장이 비슷해 실수가 있었던 것이지, 고객을 속이려 했던 것은 아니다”라고 해명했다.

이어 “이와 같은 일이 발생할 경우 고객에게 차액에 대한 보상과 5천원 상품권을 지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출처=http://www.instiz.net/pt/389954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