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짜사나이PD 박명수 섭외는 숙원사업

명수

김 PD는 “박명수의 스케줄을 계속 체크하고 있다. 지금은 사실상 스케줄을 빼기 힘든 상황인데, 우리가 그냥 막 스케줄을 체크 중”이라고 말했다.

또 김 PD는 “만약 섭외가 성공한다면 지난 주 ‘무한도전’에서 방송을 탄 것 처럼 ‘계약서’ 때문에 생긴 일로 그려지지 않을까 싶다”라며 “박명수가 출연을 한다면 ‘무한도전’과 함게 할 수 있는 그림이었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드러냈다.

덧붙여 김 PD는 “박명수가 할 때까지 러브콜을 보내겠다”고 다짐했다.

지난 2일 방송된 ‘무한도전’에서는 ‘유재석으로 살기 vs 박명수로 살기’ 특집이 그려졌다. 이날 박명수는 “유재석으로 살아보고 싶다”며 그의 아바타가 되길 자청했고, 그는 유재석의 지령을 받으며 MBC 예능국 곳곳을 돌아 다니다가 강제적으로 ‘진짜사나이’ 제작진 회의실에 들어섰다. 유재석의 아바타가 된 박명수는 어쩔 수 없이 “군대에 꼭 입대하고 싶다”고 말을 뱉었다.

‘진짜사나이’는 오랜 시간 박명수에게 공을 들였다. 이들은 앞서 진행된 ‘무한도전’ 경매 특집에서도 “딱 한 사람만 원한다”며 박명수의 입대를 요청했다. 모두 유재석을 바라보고 있을 때 오직 ‘진짜사나이’만 박명수를 열렬히 원했던 것. 그럴 때마다 박명수는 트레이드 마크인 버럭을 앞세우며 제작진의 제안을 거절해왔다. 하지만 이제 빼도 박도 못 하는 일명 ‘빼박’ 증거가 남아 버렸다.
<출처=TV리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