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형돈·유재석·김태호 극비회동, 4대천왕 컴백 가시화

형돈

정형돈은 최근 MBC 예능 프로그램 ‘무한도전’의 수장 김태호 PD와 멤버들의 리더 유재석과 함께 극비리에 만남을 가졌다.

이들은 자리에서 정형돈의 컴백 시기에 대해 구체적으로 논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르면 여름, 늦으면 가을이 될 전망이다. 올해는 넘기지 않을 예정이다.

정형돈의 컴백 계획은 이미 곳곳에서 감지됐다. 최근 김태호 PD는 한 강연에서 “조만간 정형돈을 볼 수도 있을 것 같다. 확실히 정해진 것은 아니지면 이르면 여름 컴백도 가능할 것 같다”며 정형돈의 복귀에 대해 긍정적으로 언급했다.

절친 데프콘과 박명수도 정형돈의 컴백에 대해 얘기했다. 데프콘은 정형돈과 함께 진행했던 MBC에브리원 ‘주간아이돌;에서 “곧 정형돈을 볼 것 같다”고 말했고, 박명수는 KBS cool FM ‘라디오쇼’를 통해 “지금 분위기가 좋아서 (졍형돈을) 빨리 만날 수 있을지도 모른다”고 전해 기대감을 높였다.

정형돈은 지난 해 11월, 불안장애를 호소하며 모든 방송 활동을 중단했다. 당시 유재석, 김태호 PD와 하차를 논의했던 그는 복귀 시기 역시 두 사람과 논의하며, 조심스럽게 컴백을 준비하고 있다.

정형돈은 하차 후 ‘무한도전’ 멤버들의 격려 속에 치료에 전념했다. 김태호 PD와 유재석 역시 “부담을 덜고 건강에만 신경쓰라”고 말한 것으로 전해진다.

이로써 정형돈은 올해 여름이나 가을, 중반기에 컴백할 가능성이 높아졌다. 세 사람이 극비리에 함께 회동해 컴백 시기를 논의한것 만으로도 정형돈의 컨디션이 상딩히 좋아졌음을 엿볼수 있는 대목. ‘4대 천왕’이 기지개를 켜고 있다.
<출처=TV리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