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와이에 뜬 여신 손담비 가수시절 인기에 목매….

손담비

손담비1

손담비2

손담비3

배우 손담비가 글로벌 라이프스타일 매거진 ‘더 트래블러the Traveller’와 함께 하와이 여행길에 올랐다.

하와이 여행이 세 번째인 손담비는 지난해 모델 강승현, 배우 이연희와 오아후로 여행을 다녀온 후 1년 만에 하와이를 다시 찾았다. 그들의 오아후 여행은 두 달 전부터 공들인 것이라 더 특별했다. 셋이 머리를 맞댄 채 자동차를 빌리고 에어비앤비로 숙소를 예약하고 맛집 투어 리스트를 작성하는 등 누구의 도움도 없이 준비했고, 그래서 더 기억에 남는다며 하와이에서의 추억을 떠올렸다.

“여행은 대부분 저랑 생활 패턴이 비슷하거나 취미나 성향이 맞는 사람과 떠나요. 저는 활동량은 많지만 아침 일찍부터 일어나 부지런 떠는 스타일이 아니어서 상황에 따라 즉흥적으로 움직이는 사람과 코드가 잘 맞죠.” 이번 여행에서 손담비는 하와이의 6개 섬 중 느긋하고 평화로운 마우이 섬을 향유하며 하와이안 라이프를 마음껏 즐겼다.

거대한 뿌리가 얼키설키 뒤얽혀 시원한 쉼터를 만든 반얀 나무 아래 누워 있는 그녀가 평온해 보였다. “가수 시절에는 인기에 목매달았죠. 현재에 만족하지 못하고 늘 더 높은 곳을 갈망했어요. 앞만 보고 달리다보니 어느새 우물 안 개구리가 되어 있었고 사람들을 방어하느라 가시가 돋아 있었죠.” 올해로 연예계 활동 9년 차에 접어든 손담비에게도 기나긴 어둠의 터널이 있었다.

“연기를 시작하면서 자기 자신이 불행하면 일할 때도 무너진다는 것을 경험하고 나서야 변했어요. 불필요하다고 생각했던 친구나 선배들과의 만남이나 조언이 오히려 저를 유하게 만들고 생각의 폭을 넓혀줘 연기하는 데 많은 도움이 됐죠.” 연기를 통해 자신이 만든 틀을 깨뜨렸다는 손담비는 단순히 하고 싶고 이루고 싶은 ‘꿈’ 그 이상의 의미가 된 연기에 대한 애정을 드러냈다.

손담비의 마우이 여행기와 화보는 ‘더 트래블러’ 7월호에서 만날 수 있다.
<출처=TV리포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