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후 9개월 친자식 몸에 직접 문신 새긴 싸이코급 친아빠

문신

생후 9개월된 여린 피부를 가지고 있는 아기의 온 몸에 잔뜩 문신을 새겨준 친아빠가 있어 비난을 받고 있다.

 

 

문신1

최근 이탈리아에서 친아빠가 직접 아기의 온몸에 다양한 종류의 검은 문신을 잔뜩 새겨 비난을 받고 있다.

문신2

아기의 아빠는 “예전엔 아기를 벗겨놔도 큰 의미가 없었지만 이젠 매우 예술적인 무언가로 보인다”

“난 아들을 그 누구보다 사랑하고 문신을 하니 훨씬 보기 좋다”며 문신 예찬론을 펼치기도 했다.

문신3

 


문신4

사건이 커지자 현지 경찰이 자식에게 위해를 가한 혐의로 그를 체포했다.

아기 아빠는 “아들에게 피해를 줄 생각은 전혀 없었다”며 무죄를 주장하고 있고 아기의 엄마는 “남편이 평소 정신질환을 앓고 있었지만 아이에게 이런 짓을 할 줄은 꿈에도 몰랐다.

절대 이해할 수 없어 이혼까지 고려 중이다”고 밝혔다.

문신이 새겨진 아기는 건강에 문제는 없는 것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