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조 선수보다 코치에게 더 눈길이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