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명수, 유재석은 동료일뿐…

유재석

방송인 박명수가 동료 유재석에 대해 재치있게 표현했다.

박명수는 4일 방송된 KBS 쿨 FM 라디오 ‘박명수의 라디오쇼’의 코너 ‘제가 한 번 해보겠습니다’를 정다은 아나운서와 개그맨 남창희와 이끌었다. 청취자가 보내준 사연을 소개하며 저마다 예능감을 뽐냈다.

이 과정에서 유재석에 대한 내용이 등장하자, 박명수는 당황했다. 그러자 박명수는 “유재석에 대해 언급하는 걸 꺼려한다”는 지적을 받았다.

박명수는 “그렇지 않다. 유재석은 나에게 동료일 뿐, 불안한 존재는 아니다”고 수습했다.

“유재석은 살아있는 화석이다”는 남창희의 말에 박명수는 “아니다, 유재석은 살아있는 화문석이다. 화문석이 비싸다”면서도 결국 “유재석은 예능계의 어머니다”로 마무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