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유리 거침없는 입담… 당당하게 밝힌 진실은?

사유리

일본 출신 방송인 사유리가 자신의 할아버지, 아버지, 오빠가 바람을 피웠다고 고백했다.

24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TV조선 ‘솔깃한 연예토크 호박씨'(이하 ‘호박씨’)에서 김구라는 사유리에게 “진짜냐? 아버지도 바람피우고, 오빠도 바람피우고?”라고 물었다.

이에 사유리는 “우리 할아버지, 아빠, 오빠가 바람피웠는데, 우리 엄마가 ‘너희 아버지 집안에는 악마의 피가 흐르고 있다’고 말씀하셨다”고 인정했다.

이어 “그래서 내가 아빠한테 ‘왜 바람피우냐?’고 물어봤는데, 자기는 예술가라서 감수성이 많다더라. 하지만 우리 아빠는 부동산을 한다. 하나도 예술가 아니다”라고 털어놔 웃음을 자아냈다.

이를 듣던 조영구는 “바람기 때문에 아버지하고 엄마하고 많이 싸우는 편이냐?”고 물었고, 사유리는 “싸웠는데, 아버지가 현금 좀 줬다더라. 지금은 화해하고 되게 잘 산다. 아버지가 매일매일 장미꽃 사 오시고”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