풍문쇼, 이지혜 자연산 가슴 인증?

이지혜

23일 밤 방송된 종합편성채널 채널A ‘풍문으로 들었쇼'(이하 ‘풍문쇼’)에서 강일홍 기자는 “대부분 연예인이 쌍꺼풀, 코 성형은 인정을 해도 가슴 성형은 인정을 안 한다”고 밝혔다.

이에 홍진영은 이지혜가 가슴 성형 논란으로 비키니 기자회견을 했던 것을 언급했다.

그러자 이지혜는 “우리 회사 대표가 논란이 있으니까 나가서 해명하라고 해놓고 정작 그 자리에 안 왔다. 지금 생각해보니까 약간 노이즈 마케팅을 노린 게 아닌가 싶다. 왜냐면 그때 앨범이 나왔거든”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지혜는 이어 “지금 하라고 하면 죽어도 못 할 텐데 그때는 막 하라고 그러면 어리니까 ‘해야 되는 구나’라고 생각했던 것 같다”고 당시 심경을 고백했다.

이에 김형규는 가슴 엑스레이를 언급했고, 이지혜는 “그건 유출이 된 걸로 알고 있다”고 해명했다.

이지혜는 이어 “가슴 성형을 한 지 안한지 수영복을 입으면 아냐? 그래서 내가 팔을 들었다. 왜냐면 그때는 겨드랑이를 통해서 가슴 성형을 많이 했으니까”라고 당시 상황을 떠올렸다.

이에 이희진은 “용기에 박수를 보낸다”며 박수를 쳤고, MC들과 패널들 또한 동참했다. 그러자 이지혜는 “나 안 했다”고 억울해해 웃음을 자아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