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마베 라둥이, 사자마러 심쿵유발!

라둥이

‘오마베’ 슈의 딸 라희와 라율이가 폭탄머리로 눈길을 끌었다.

슈는 2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오 마이 베이비’에서 라둥이의 헤어스타일을 바꿔주기 위해 노력했다.

이날 슈는 라둥이의 헤어스타일을 ‘빠글빠글’한 파마머리로 바꾸기 위해 미용실을 찾았다. 두 번째로 파마로 시도한 라둥이. 하지만 슈의 예상과 달리 이른바 ‘사자머리’가 됐다. 결국 라율은 헤어스타일이 마음에 들지 않는 듯 울음을 터트렸다.

슈는 “편하려고 파마했는데 손이 더 가게 생겼다”라면서 후회해 웃음을 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