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아솔, 캐릭터 보다 먼저 키울 것은?!

권아솔

실력도 보여주기 전에 허세만 너무 떨었다.

캐릭터를 잡기 위한 언행이라 해도 지나쳤다. ‘빈 수레가 요란하다’는 말이 틀리지 않았다.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이 무제한급에서 톡톡히 망신을 당했다. 권아솔은 14일 서울 장충체육관서 열린 로드FC 031 무제한급 매치에서 쿠와바라 키요시에 1라운드 18초 만에 KO패를 당했다.

적수가 되지 못했다. 웰터급과 미들급을 오가는 쿠와바라는 시작부터 체격의 우위를 등에 업고 기세 좋게 밀고 들어왔다.

권아솔은 쿠와바라의 저돌적인 공세에 당황한 기색을 드러냈고, 정신을 차릴 틈도 없이 이미 바닥에 누워있었다.




쿠와바라가 실력이 없는 선수는 아니지만 챔피언급의 대형 스타도 아니고 전적도 많지 않았다. 그럼에도 라이트급 챔피언 출신의 권아솔이 상대가 안됐다는 것은 체급의 차이가 얼마나 큰 핸디캡인지 보여줬다.

UFC 페더급 챔피언 맥그리거가 웰터급의 네이트 디아즈에 패한 것에서도 알 수 있다.

권아솔은 패배도 패배지만 너무 수준이 떨어지는 경기를 펼쳤다. 경기를 지켜본 격투기 관계자 역시 “솔직히 질 줄은 알았지만 이렇게 O팔리게 지면 안 된다. 팬들이 종합격투기를 어떻게 생각하겠냐”며 민망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권아솔은 경기 전부터 실력에 비해 너무 말이 많았다. 이둘희는 물론이고 최홍만, 아오르꺼러에 이르기까지 상대를 가리지 않고 막말과 도발을 일삼으며 ‘광역 어그로’를 끌었다. 원래 악역 자체를 즐기는 권아솔의 캐릭터를 감안해도 너무 나갔다는 반응이 많았다.

권아솔은 올해 들어 그동안의 선수 경력을 합친 것보다 더 많은 인지도를 확보했을지는 모르지만, 실력이 받쳐주지 않은 인지도는 그저 주객이 전도된 관심병일 뿐이었다.

심지어 권아솔은 쿠와바라에게 완패한 이후에도 “후두부에서 맞아서 정신없다. 쿠와바라와 다시 붙고 싶다”고 말했다. 한 방에 나가떨어지고도 실력차를 인정하지 않고 변명으로 일관하는 모습에 팬들의 반응은 싸늘했다.

“내가 한일전에서 처음으로 일본 선수를 응원했다”, “진짜로 최홍만이라면 붙었으면 지금쯤 어떻게 됐을까” 등과 같은 팬들의 반응은 권아솔을 바라보는 여론의 이미지가 어떤지를 단적으로 보여준다.

로드FC 정문홍 대표조차 경기 후 기자회견에서 “(권)아솔이는 실력이 너무 없다”고 혹평했을 정도다. 권아솔은 앞으로 최홍만급 선수와 격돌해 능력을 과시하겠다는 욕심을 버리고 자신에게 맞는 물에서 놀아야 한다.

그리고 자신의 캐릭터에 집착하기보다는 실력을 더 키우는 것이 우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