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남역 묻지마 살인… 또?!

강남역

서울 지하철 2호선 강남역 인근 공용 화장실에서 한 30대 남성이 20대 여성을 흉기로 수차례 찔려 살해하는 사건이 발생하자, 네티즌들은 흥분하고 있다.

이른바 ‘강남역 묻지마 살인’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은 경악을 금치 못하며 크게 분노하고 있다.

한 여성 네티즌은 포털 사이트 댓글을 통해 “공용 화장실에서 볼일을 보고 있는데 밖에서 발자국 소리가 들렸다. 그 사람이 나간 뒤 나가려고 기다리는데 나가는 소리가 들리질 않았다.

둘러보니 한 남자가 칸막이 아래로 날 쳐다보고 있더라. 너무 놀라 욕을 하니 달아났다”라고 자신의 끔찍했던 경험을 밝히기도 했다.




다른 남성 네티즌은 “나도 남자지만 찌른 놈이 이런 짓을 하기 위해 일부러 대기한 걸 보면 이건 여자 노리고 찌른 것이다. 정신 이상을 의심해봐야한다”고 했다.

한편 17일 오전 1시 20분쯤 서초구 강남역 부근의 한 건물 화장실에서 30대 남성이 20대 여성을 상대로 묻지마 살인을 벌인 끔찍한 사건이 벌어졌다. 두 사람은 경찰 조사에서 전혀 무관한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출처=조선닷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