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상현 복면가왕 음악대장에게 선전포고!

윤상현1

윤상현은 최근 서울 신사동 한 카페에서 진행된 종합편성채널 ‘욱씨남정기’ 종영 인터뷰에서 “더 늦기 전에 내 이름으로 된 앨범 한 장을 발표하고 싶었다”고 운을 뗐다.

윤상현은 지난 7일 첫 디지털 싱글 ‘윤상현 발라드(Yoon Sang Hyun Ballad)’를 발매했다. 그간 윤상현은 ‘바라본다’ ‘눈물자리’ 등 자신이 출연했던 작품의 OST를 부르며 출중한 가창력을 과시한 바 있다.

특히 이번 앨범은 아내 메이비가 작사에 참여하는 등 적극 지원에 나선 것으로 알려져 관심을 끌었다.

이날 윤상현은 “지금까지 OST만 불렀지 내 이름으로 낸 앨범이 한 장도 없었다”면서 “메이비가 적극적으로 추진해줘서 일이 일사천리로 진행됐다”고 웃었다.

그는 “봄이나 가을에 발라드를 발표하고 싶다”며 “댄스 음악도 좋아하는데 몸이 안 따라준다. 노래 부르면서 춤추시는 분들 정말 존경스럽다”고 너스레를 떨었다.

끝으로 윤상현은 MBC ‘복면가왕’ 출연에 대한 욕심도 드러냈다.

그는 “항상 나가보고 싶다고 생각은 했다”면서 “작가분과 계속 얘기 중이다. ‘음악대장’ 있을 때 나갈 용기는 없지만 그래도 나간다면 내가 한 번 이겨보겠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