솔찍, 발랄한 민효린 매력

민효린

‘라디오스타’에 출연한 민효린은 사랑스러움 그 자체였다.

태양보다 눈부신 미모부터 솔직한 입담까지 갖춘 그는 너무나 매력적이였다.

11일 오후 방송된 MBC ‘라디오스타’에서는 ‘누가 재밌을지 몰라서 내가 나왔다’ 특집이 꾸며졌다. JYP 사단 박진영, 민효린, 조권, 지소율이 출연해 돈독한 친분을 자랑했다.

조권은 지소율이 오래전부터 민효린을 좋아했다고 폭로를 했다. 지소울은 기억이 안 난다며 별다른 반응을 보이지 않았지만 문자가 하나씩 공개되자 “예쁜 여자를 다 좋아한다”며 “다 기억난다”고 인정했다. 민효린은 “나를 챙겨주고 싶었나보다”며 쑥스러운 듯한 미소를 지었다.




하지만 민효린은 현재 그룹 빅뱅 멤버 태양과 공개열애중인 상황. 짓궂은 MC들은 민효린에게 태양과 관련된 질문을 퍼부었다.

민효린은 분명 곤란할 수밖에 없었음에도 불구하고 애써 침착하게 조심히 입을 열었다. 그는 “중간에 한 번 헤어졌다가 다시 만났을 때 사진이 찍혔다. 열애 기사가 터지기 전 날 알았다”고 고백했다.

이를 들은 박진영은 “우린 비밀이 없다. 민효린과 태양이 열애를 시작할 때부터 알았다. 열애 기사를 알고 양현석에게 전화해서 상의했다. 그렇게 둘 다 잘 만나고 있다고 인정했다”고 회상했다.

이날 민효린은 애창곡 ‘슬픔활용법’을 부르며 한동안 숨겨뒀던 노래실력을 과시했다.

그는 과거 가수활동을 한 만큼 청아한 음색을 뽐내며 감탄을 자아냈다. 그러면서 민효린은 사장인 박진영을 향해 “가수에 대한 열망이 아직 남아있다.

그런데 수지 타산이 안 맞으면 안되지 않냐”고 말해 폭소를 유발하기도 했다.

쿠팡 방문하고 계속 읽기 원치 않을 경우 뒤로가기를 눌러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