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아솔 이둘희와의 경기 무산

로드FC 라이트급 챔피언 권아솔은 오는 14일 서울장충체육관에서 열리는 로드FC 31을 통해 미들급 파이터인 이둘희와 메인이벤트를 치를 예정이었다. 그러나 대회를 앞두고 이둘희가 훈련 도중 부상을 당하면서 매치가 끝내 취소됐다.
1462858769559
이둘희는 정밀검사 결과 오른쪽 슬관절 염좌, 오른쪽 슬관절 골좌상, 오른쪽 슬관절 만성 전방십자인대 파열, 오른쪽 슬관절 내측 반월상 연골판 후각 파열 및 낭종 진단을 받았다.

로드FC 관계자는 10일 서울 압구정동 로드짐에서 열린 기자회견을 통해 “이둘희 부상 상황과 경기 가능성에 대해 심도있게 고민한 끝에 취소를 결정했다”면서 “권아솔의 대체 상대를 물색하고 있다. 이틀 안에 대체 카드를 확정할 것”이라고 밝혔다.

매치업 취소에 권아솔은 이둘희를 향해 박수를 건네며 “자작극을 보고 있다. 이둘희는 격투기의 암적인 존재다. 격투기 선수들은 인대 파열과 같은 부상을 달고 경기에 임한다”면서 “정말 십자인대가 파열됐다면 멀쩡하게 서 있을 수도 없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권아솔은 자신이 가져온 자료를 바탕으로 이둘희를 계속 공격했다. 그는 “이둘희가 다쳤다고 말한 4월29일에 뷔페에서 밥을 먹는 모습을 본 이가 있다. 이튿날 제 지인이 이둘희의 카페에 갔다가 2~3층의 계단을 올라가는 이둘희를 봤다고 하더라”면서 “이둘희는 로드FC 전적이 1승 2패인데 부상을 이유로 경기를 취소한 것이 4번이나 된다. 습관적으로 경기를 피하고 격투기를 이용하는 선수”라고 날선 비판을 했다.

1462858826104 1462858835689

<출처 – 엑스포츠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