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진·하영, 걸스데이·에이핑크 불화설에 발끈

걸그룹 걸스데이 소진과 에이핑크 하영이 ‘정글의 법칙’을 통해 절친으로 거듭났다.

 

2016050613502996829_1

출처 – 스타뉴스

걸스데이와 에이핑크는 걸그룹 계의 양대 산맥이라 할 수 있을 만큼 수많은 팬을 보유하고 있는 그룹. 걸스데이와 에이핑크는 같은 시기에 각각 ‘링마벨’과 ‘리멤버’로 활동하기도 했다. 하지만 소진은 “하영이와 혜리가 이야기를 주고받을 때, 나와 하영이는 간단한 인사 정도만 하던 사이였다”라고 털어놨다.

이후 소진과 하영은 ‘정글의 법칙’에서 만나게 됐다. 제작진에 따르면 하영은 생존 첫날 “혜리 언니에게 미안하지만, 지금은 소진 언니랑 더 친한 것 같아요. 우정이 이렇게 쉽게 변하네요”라고 말했고 소진은 “우정보다 사는 게 더 중요하지”라고 맞장구쳤다.

선공개된 인터뷰 영상 속에서도 소진과 하영은 강남이 “에이핑크랑 걸스데이랑 사이가 안 좋았다고 들었다”라고 말하자 “무슨 소리냐”며 발끈했다.

두 사람은 볼 때마다 같이 셀카를 찍는가 하면 하영은 소진이 광고하는 제품을 발견할 때마다 인증샷을 찍어 소진에게 보낼 만큼 가까워졌다는 후문이다.

한편 소진과 하영이 출연하는 ‘정글의 법칙 in 파푸아뉴기니’는 6일 오후 10시에 첫 방송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