컵 오브 티롤 쇼트프로그램 1위 ‘유영’ 피겨요정으로 급 부상~

유영1via 연합뉴스

 

차세대 ‘피겨요정’으로 유영이 지목 되었다.

유이양은 국제 대회 쇼트프로그램에서 1위를 차지하여 당당히 차세대 ‘피겨요정’르고 급 부상되었다.

10일(현지 시간) 오스트리아 인스브루크에서 열린 ‘컵 오브 티롤’ 어드밴스드 노비스 여자 싱글 쇼트프로그램서 유영(12.문원초)이 1위를 했다.

유영양은 2위에 오른 이탈리아 선수 마리나 피레다(39.33점)보다 무려 7.39점이나 앞선 점수인 46.72점으로 당당히 1위로 차지했다.

유영

 

만 13세 이하 선수들이 참가하는 노비스 경기에서 첫 점프 트리플 러츠-더블도루프 콤비네이션 점프를 깔끔하게 성공하며 실력을 뽐내기도 했다.

이어 어려운 기술을 모두 레벨3으로 마무리 하면서 총 6개의 연기 과제를 성공적으로 끝 마쳤다.

유영양은 김연아가 타이틀을 가지고 있던 피겨종합선수권대회 여자 싱글 역대 최연소 우승 기록을 깨 ‘포스트 김연아’라는 타이트틀을 얻으며 기대를 받고 있다.

 

image_readtop_2016_23991_14523988612312937via MK스포츠